안팎의 경계가 애매하며 유동적인, 살아있는 작은 구조물들을 만들어 쉼과 배움의 거점을 마련합니다.